| 지적재산권 뉴스

특허청에서 발행된 최신 지적재산권 뉴스를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로 지친 마음, 반려동·식물과 교감하며 극복해요!

작성자
infomanager
작성일
2021-07-06 02:13
조회
436
코로나로 지친 마음, 반려동·식물과 교감하며 극복해요!
- 반려동물·반려식물 용품 디자인 출원 전년 대비 33% 증가 -

□ 반려인구 1500만 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며 정서적 위안을 얻고자 가까이 두고 기르는 반려 동ㆍ식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른 수요가 증가하면서 관련 물품의 디자인 출원도 활기를 띠고 있다.

□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반려동ㆍ식물 관련 물품의 디자인 출원이 지난 6년간 연평균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 반려동물 용품 출원은 전년대비 약 34% 증가했고, 반려식물 용품 출원은 전년대비 약 30% 증가하여 증가폭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붙임 1]
※ (반려동물 관련 디자인) ‘19년 712건 → ‘20년 953건 출원 (34% 증가)
(반려식물 관련 디자인) ‘19년 288건 → ‘20년 374건 출원 (30% 증가)

□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문화가 정착되면서 입양(생산, 분양), 양육(외출, 보호, 유기), 사후(장례)의 생애주기 전반에 걸친 관리를 위해 인큐베이터에서 유골함까지 세분화된 물품이 출원되고 있다.

ㅇ 옷, 악세서리 등의 착용품 출원은 전년 대비 약 61% 증가했다. 그중 인식표는 동물등록제의 의무 시행에 따라 입양단계의 필수품이 된지 오래이다. 인식표의 경우 이름표, 소유주의 정보가 담긴 마이크로칩을 내장하는 방식, 또는 위치 및 생체정보, 감정까지 측정하는 스마트 목줄 등 다양한 형태로 출원되고 있다.

ㅇ 양육단계에서는 건강관리를 위한 물품의 출원이 두드러졌다. 휠체어, 보호대, 투약기와 같은 의료 기구를 포함하는 사육용품은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 주거, 먹이, 관리용품에서도 건강 증진을 위한 디자인이 확대됐다. 다리 압력을 측정하여 관절 건강을 진단하는 방석, 식습관을 원격 관리하는 급식기, 동물의 움직임에 따라 반응하여 운동을 촉진하는 완구 등이 그 예이다.

ㅇ 장묘용품(관, 유골함, 수의 등)도 전년대비 약 55% 증가하여 사후단계 관리에 대한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붙임 2]

□ (반려식물)도 마치 반려견처럼 교감의 대상이라는 인식이 확대되며 반려식물 관련 물품의 디자인출원도 증가하고 있다.

◦ 화분류는 전년 대비 약 36%의 증가했다. 특히, 식물의 건강 상태를 알려주고 생육환경을 조절하는 스마트화분의 디자인 출원이 늘어났다.

- 스마트화분 외에도 조립형 화분, 수직정원용 화분, 걸이용 화분 등 다양한 형태로 출원되며, 조명이나 공기청정기가 부설된 기능 융합형 화분도 눈에 띈다.

◦ 재배환경을 자동 조절하는 식물재배기 등은 전년 대비 약 44% 증가하면서 집안의 식용정원 조성을 위한 물품들이 다양해졌다.

- 조명과 관수, 온·습도 조절부가 결합된 재배기 내 용기에 씨앗, 토양, 비료로 이루어진 씨앗뭉치를 넣거나 수경재배를 통해 집안에서 쉽게 식물을 재배할 수 있는 형태로 출원된다. [붙임 3]

□ 특허청 이종선 심사관은 “반려인구의 급증으로 코로나 이후에도 반려동·식물 용품에 대한 수요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며 “대기업 진출 확대 등 참여 주체가 다양해진 가운데, 새로운 기술이 접목된 반려동·식물 용품 디자인출원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